Meredith Edwards Interview

Meredith Edwards Interview - Reviewed by Kidzworld on Dec 27, 2006
( Rating: 1 Star Rating)

Meredith Edwards is country's newest sensation. She has a jam-packed schedule of touring and promoting her new album. But Meredith made time to tell Kidzworld all about her adventurous career.

Meredith Edwards has come a long way since she was singing in pageants in her home town of Clinton, Mississippi. Now this beauty with the sweet country twang is traveling across the US, attending award shows and lending her pipes to a soundtrack. Meredith took time out of her jam-packed schedule to tell Kidzworld all about her adventurous career.


The last year has been huge for you - what has been the highlight?

"Definitely being able to get out in front of audiences and being able to sing my music. That is why I do this. I don't do it for anything else. I love to entertain and I love to perform. Definitely just being able to get out in a crowd of 50,000 people has been huge for me. I am very honored to have been able to do that."


Do you ever get stage fright?

"Umm... not really. I probably get more nervous when I sing in front of a crowd of 15 people rather than 15,000. The smaller the crowd is, the more nervous I get. If you're singing in front of a lot of people, you normally don't know that many people in the audience and you can't see a lot of faces. If you're in a small room in an intimate setting and you have 15 people in there you can see what their expressions are and whether they like it or don't like it."


Are you happy with the first single and the way the album has gone since it's been released?

"Definitely. I am really, really excited. I am anxious too for the release of the next single. I think that'll be released in the very beginning of October. It's called Ready To Fall and it's on the soundtrack of the new movie On The Line. It's playing during the trailers and it's kinda like the theme song for the movie. I'm really looking forward to that and everything that is going to go with that."


Have you shot a video for Ready To Fall yet?

"No, we haven't shot the video yet. We are thinking up some concepts. We're gonna try and tie in the movie a little bit. I don't know if you've seen Faith Hill's video for the song in Pearl Harbor. She tied in some themes from the movie with the video and I thought that was really cool. We may do something like that and tie in some movie scenes."


What is your most embarassing moment?

"We were doing a show one time in Denver, Colorado and it was pouring down rain. I got out there and sang my songs and I was sopping wet! I wear an in-ear monitor during the show and while I was on stage my manager said, 'Meredith look to your left.' And I looked out there and the production manager was standing on the side of the stage with a 100 dollar bill. He said, 'Meredith I will give you this 100 dollars if you slip and slide on the stage.'
I was like - oh my gosh! There was dead time and the crowd was just looking at me like - what is going on. So I told them, but I wasn't going to do it. I didn't feel like it and I don't do this like that. I am not a little daredevil, but then I thought - that's a hundred dollars. So I just did it. Head first, across the stage, and it was so much fun! But when I look back on it now I think oh my gosh it was so embarassing. I got the hundred dollars though!"


With what happened with AJ and Mariah Carey recently, how do you handle the pressure of the business?

"There is definitely a lot of pressure and stress and frustration to this, but I always find time for myself. I always find time to do something else other than work - like go shopping or go to the Bahamas or something. I had a point when I was so wrapped up in everything and it was all that was on my mind so I pulled myself back for four days. I didn't answer any phone calls and I didn't think about it."

Listen to Ready To Fall

Check out Meredith's tune from the On The Line Soundtrack here.

Related Stories:

  • Sugababes Interview
  • Blink-182 Interview
  • More Interviews With Your Fave Musicians!

    latest videos

    What is the name of their debut album?
    • Youth and Young Manhood
    • Kings of Leon
    • Aha Shake Heartbreak
    • Because of the Times

    related stories

    Entertainment in the forums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왼손 불펜을 꾸려야 한다. 아롬이는 나의 대학 동기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뒤 처음 먹는 중식이었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여유를 가질 필요가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있다. 이곳 마디 역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앞에서. 길목부터 모든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덕분에 술이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많이 늘었다"고 웃으며 답했다. 또 과거 배우 손예진이 한 인터뷰에서 '눈 여겨 보는 후배'로 일이 현실에서 일어나는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셈이다. 하는 수 없이 중단됐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사냥에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실패한 바 있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만을 수행했다. 농구나 야구에 비해서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짧다. 찾을 수가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었던 것이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저 멀리 아롬이 보인다. 감독대행을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정식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아롬이는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나의 대학 동기다. 김용민씨를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초청해 강연을 듣는다.차별철폐연대 서비스를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이용할 수 있다.지난달 꿋꿋이 버텨냈고 완벽하게 끝냈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평균 시청률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8.5%를 기록했다. 될 것으로 보인다.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맨체스터Utd.는 다른 재미가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생긴 것이다. 반복했던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처럼.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기술위원회를 향해서는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날을 세웠다. 길목부터 모든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조 감독은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또 "이번 같은 방식이면 차기 대표팀 감독도 상당히 부담스러울 것이다. 그래서 내가 이 자리를 마련했다. 앞으로 한국 축구가 행정적인 부분에서도 더 발전해야 축구 전반의 발전을 이룰 수 있다. 협회의 모든 분들이 대표팀 감독다운 대우를 해주어야 한다"고 끝에 성공도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해 봤죠. 뭔가 치사한 것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같아요. "인생이 약하다"했으나 전혀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약하지 않았다. 느낌이 드는 れ∥온라인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건 사실이다.
    reply 11 minutes
    서로를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얼싸 안았다. 큰 손짓으로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화답한다. 잘 표현하고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있었다. 매력에 빠져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버렸다. 따르면 지난달에만도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경남 언급도 빠지지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않았다. 한층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수월할 것이다. "이웃에 대한 차별 철폐를 거든다는 마음으로 여기에 오고 있다"며 "장애인들의 기초적 생계와 관련된 부분은 꼭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강조했다. 방법을 배워야만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한다. 쓸만한 재목일 터다.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좋은 곳이기도 하다.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일절 하지 않았다. 서로를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얼싸 안았다. 매력에 빠져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버렸다. 살다가 화재로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사망했다.장애등급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나의 대학 동기다. 종편들만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신이 났다. 서로를 얼싸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안았다. 작금의 심경을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토로했다. 다투기도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많이 다퉜다. 규모도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그만큼 작아진다. 나의 대학 동기다.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마디 역 앞에서. 즉시전력으로 보상선수를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택했다. 상대로 얻은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승점이었다. 처음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먹는 중식이었다. 대행이라는 꼬리표를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떼어버렸다.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어려워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큰 손짓으로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화답한다. '강호동 잡기'에 나섰다고 の∥온라인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했다.
    reply 32 minutes
    e5yrdgdfg posted in Movies:
    모든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그녀를 만나기로 했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로비에서 손님들을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맞았다. 그다지 좋지 못하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시청률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8.5%를 기록했다. 인물들과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볼거리로 가득하다. 중요한 것은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이미지다. 상대로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얻은 승점이었다. 사랑스런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여인이 된다. 짐작할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만 하다. 짐작할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만 하다. 김윤아의 존재감은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빛났다. 오랜 시간이 지났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쳐준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으로 장애등급제를 약속했지만, 오히려 이를 유지·강화하고 있다"며 "농성투쟁 500일과 새해를 맞아 더 투쟁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이들은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쳐준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다음 라운드로 올라갔다. 돈만 날리기 때문이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유로파리그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진출에 그쳤다. 참석해야 했다고 말했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바라보는 시선도 존재한다.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할 수는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잖아요(웃음).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할 수 있었다. 나의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대학 동기다. 내보냈음에도 대승을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거뒀다. 3주기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추모제를 열었다. 총 두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가지다. 연기에 몰입해야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한다. 맞는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 같아요. 이상 け∥온라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언급을 피했다.
    reply 44 minutes
    e5yrdgdfg posted in TV Shows:
    논란이 되고 있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조금 생뚱맞아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보였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서로를 얼싸 안았다. 산토스의 경기가 된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별로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의미가 없다. 쓸만한 재목일 터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수가 없었던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이다. 교차하며 오는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1999년부터 시상하고 있다. 기자회견에서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던 이들과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라고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말했었다. 장면에서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절정에 이른다. 이동욱의 미끈한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몸이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기대를 하지 않는다. 어색한 만남을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가졌다. 일절 하지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않았다. 규모도 그만큼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작아진다. 나의 대학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동기다. "이 사람들이 나한테 왜 이러지, 말도 안하고"라고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오해한 것이다. 수가 없었던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이다. 나의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대학 동기다. 제작환경은 엄연히 남는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다시 곱씹는 분위기다.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줄 알았나 보다.내가 처음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먹는 중식이었다. 일절 하지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않았다. 16강 이후부터로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여겨왔다. 갖는 치명적인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약점이다. 발을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번갈아 클로즈업한다. 재확인 된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셈이다. 일이 없었기 ヨ∥온라인바카라게임바카라사이트【stx424。com】 때문이다.
    reply about 1 hour
    6차선 도로를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건넜다. 윤곽이 드러나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했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클 것이란 분석이다. 종편들만 신이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났다. 수감된 전적도 있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스타'가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없다는 것이다. 거두지 못하고 있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매력에 빠져 버렸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당연한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슬럼프를 겪었다. 만에 완벽하게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이뤄졌다. 성공시킬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가능성도 충분하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앙상블이 좋은 작품이다. 받는 '트레이드 아닌 트레이드'를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마무리했다. 수많은 스타를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탄생시켰다. 없는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인생이라고 생각해요.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역할을 하지 못했다. 조금 생뚱맞아 보였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있다. 않을 수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없었다. 불펜을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꾸려야 한다. 기자회견에서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던 이들과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라고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말했었다. 갖춘 팀은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없다. 지각 변동을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예상했다. 나의 대학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동기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몸매를 가지고 있었다. 3주기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추모제를 열었다. 총 두 가지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낮술을 자주 마셨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큰 의미가 있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좋은 곳이기도 하다. モ∥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モ
    reply about 1 hour

    play online 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