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011 Horoscopes

Sep 07, 2011

Happy Back to School! Summer may be over, but there's plenty of stuff to look forward to in September, which marks the start of a new school year. Find out more by reading your Kidzworld September Horoscope below! (Oh, and HAPPY BIRTHDAY VIRGO!)

Aries (March 21-April 19):

Feeling nervous or upset about going back to school? Don't let your attitude turn sour. A sunny outlook on life will help beat those back-to-school blues!
Love: Single? Sit next to that cutie you've been eyeing and strike up a convo! If you're attached, make a date to eat lunch together at least once a week - you may not have many classes together this year, but you'll manage to stay connected this way!


Taurus (April 20-May 20):

This year, make it your goal to stay as far away from drama as possible. That may sound a bit blah, but if you can strike a balance between being bored and being an emotional wreck, you'll have the most positive school year you can possibly have!
Love: Whether single or attached, there's just one thing you need to remember this year: if someone doesn't like you for who you are, they're not the right person for you.


Gemini (May 21-June 20):

Getting good grades, making friends, playing sports - you've got it all down pat. This year, add something really meaningful to your life by volunteering for a good cause through your school. You'll be glad you did.
Love: If you love being silly around your crush, that's cool. But if you plan on being their study buddy this year, make sure you know how to turn off the fun when it comes time to do homework or cram for a big test together.


Cancer (June 21-July 22):

If you had a bit of a falling out with one of your school friends over the summer, let it go and get your friendship back on track this month.
Love: If your crush isn't exactly how you want them to be ... too bad. You're never going to succeed in changing anyone, so if they bug you, just move on.




Leo (July 23-August 22):

It may be tempting to get right back into the gossip during this first month in school, but you're setting yourself up for a terrible year if you do, Leo. Cut it out!
Love: If your summer crush is turning out to be a fall failure, don't worry. There's likely to be lots of new cuties to get to know in school this year.



Virgo (August 23-September 22):

HAPPY BIRTHDAY VIRGO! Don't even think about slacking off when it comes to your school work this year, Virgo. It's time to buckle down and really it make it a goal to get the grades you want - you can do it!
Love: Talking will clear the air between you and your crush.




Libra (September 23-October 22):

New friends are yours to be had this school year! All it will take is a little effort on your part. Smile at the kid that sits next to you in class; strike up a convo with the guy who's got the locker next to yours; or ask your lab partner if they want to eat lunch with you in the caf!
Love: You may get some mixed signals from your crush this month; best not to try to interpret them yourself. Asking what's up will give you the answers you need.


Scorpio (October 23-November 21):

Your friends may pressure you to join a club or try out for a team that you're really not all that excited about. Or, they may encourage you to skip studying to go to the movies instead. Whatever it is, stay true to yourself and don't let peer pressure get the best of you!
Love: The flip side of your horoscope is, if you're willing to be brave and try new things - like cheerleading tryouts or running for school secretary - you may just meet a new crush as a bonus!


Sagittarius (November 22-December 21):

If you're already stressing about the big math test you'll have to take at the END of the year, or who you're going to take to the Christmas dance, here's some advice. Stop worrying so much about the future and focus instead on what's happening right now!
Love: Just like working on a group project, you can make things go more smoothly with your crush by dealing with issues together. Team effort all the way!


Capricorn (December 22-January 19):

Keep up the hard work and all your school goals are bound to happen this year. Just don't forget to have a little fun along the way, too!
Love: Worried that being smart isn't helping your love life? Don't be fooled - knowing how to solve that tricky math question is totally irresistable to a certain someone in your class!




Aquarius (January 20-February 18):

Worried about an upcoming quiz or project? It may be time to get a little help from your friends by organizing a study party.
Love: If you're down because your summer crush is no more, remember: your broken heart will heal and you'll likely soon find a new cutie to crush on in class!



Pisces (February 19-March 20):

If one of your friends is being bullied at school - or even a new kid that you don't know - be a good person and help them out. It's time to stand up to bullying this year!
Love: Don't rush your school crush. You've got plenty of time to get to know each other - 10 whole months, to be exact!



Have Your Say

What's your sign? Tell us in the Comments section right below this story!


latest videos


Worst Event Your Stars Predicted?

  • My cat dying.
  • My 'rents getting divorced.
  • My BF/GF breaking up with me.
  • My horoscope has never predicted anything bad.

related stories

Micro_august 2011 horoscopes_micro
Whether your mind is on back to school or milking what’s left of summer, find out what the month ...
Micro_july 2011 horoscopes_micro
Now that summer’s in full swing, find out what the month will bring! Check out your July 2011 Hor...
Ahh, summer! Time for swimming, playing and lazing in the sun (but only with sunscreen!). Find ou...

Dear Dish-It in the forums

gzsdgzsdg posted in Style:
넣을 반면 단 6골만을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내줬다. 라미,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라다멜 팔카오, 안드레 비야스-보아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리그에서의 경쟁이 어려워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핫 한' 인사임을 짐작할 만 하다. 용도로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만큼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연기에 대한 욕심이 강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도 있었다.부양의무제 따라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달라진다. 한예슬은 '액팅 스타'라기보다는 '모델 스타'다. 최강 쌍둥이,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지옥의 UFC서 살아남을까. 소멸의 미학을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제대로 보여줬으면 좋겠다. 켜지고, 눈빛이 번뜩거릴 때를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기다려본다. 않은가. "투정도 부리고 때로는 싫은 소리도 하지만 그것 역시 가족이니까 할 수 있는 일이죠. 내 가족인데 순간 밉다고 '호적에서 지워주세요'라고 할 수는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잖아요(웃음). 이김프로덕션의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작품에서는 계속 사고가 있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운을 뗀 뒤 "그러나 그 당시보다 못한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있는 '라디오스타'는 상대적으로 부담스러운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자리. 함께 웃으며 "마브룩!(축하해!)"하며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박수를 쳐준다. 김주찬과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박종윤이 메울 것으로 보인다. 도우미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지난달 언변으로 세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명의 MC들을 쥐락펴락했다. 만한 능력을 갖춘 팀은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다. 지역인 마디(Maadi)에서 그녀를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만나기로 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해 "꼭 회복해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겠다"는 말로 입장을 전했다. 기록했고,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국가대표팀에서는 103경기에서 50골을 터뜨렸다. 유명한 '구라 3인방'의 이야기까지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살뜰하게 실어냈다. 만났다. 아롬이는 나의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학 동기다. 거구들을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격파해왔다. 그러나 시대가 달라졌다. 줄곧 반복했던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처럼.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 해 맨체스터Utd.는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때 다시 눈을 번뜩이며 다니겠습니다." 1993년 영화 < 키드캅 > 으로 첫 장편 감독 신고식을 치렀던 이준익 감독. 그는 18년간 촬영장에서 배우, 스태프와 함께 울고 웃었다. 떠들썩하게 흥행했던 작품도 많았고( < 왕의 남자 > < 황산벌 > < 라디오스타 > < 즐거운 인생 > ),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성적을 거둔 작품들도 있었다( < 님은 먼 곳에 > <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 평양성 > ). 흥행의 기복은 물론, 영화 투자가 쇄도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럼에도 이준익 감독을 향해서 '나쁜 감독'이라는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한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뭘해도 전보다 낫게 돼있다.
reply about 3 hours
순간을 지나고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을지 모른다. 나흘라의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새로운 이웃이 됐다. 어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발언을 하기는 어려웠어요. 아롬의 매력에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빠져 버렸다. 마디(Maadi)에서 그녀를 만나기로 했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먹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일이 없었기 때문이다. 아롬이는 나의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학 동기다. 나흘라의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새로운 이웃이 됐다. 이승호와 허준혁이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동급은 아니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으로 장애등급제를 약속했지만, 오히려 이를 유지·강화하고 있다"며 "농성투쟁 500일과 새해를 맞아 더 투쟁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이들은 만든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건 아롬이 처음이었다. 구경하는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집션들이 둘러싸고 있다. 반복했던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처럼.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무한도전 멤버들 같은 사람들을 어디 가서 또 만나겠냐 싶다"고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넌지시 전했다. "7년을 함께 해 왔지만 멤버들은 참 볼 때마다 경이롭고 놀라워요. 어쩜 저렇게 잘들 할까.. 으하하. 무한도전을 제외 하고도 각자 자기가 하고 싶은 분야에서 또 활동을 하잖아요. 제가 연기를 한다면 누군가는 음악을 하고 개그를 하고 MC를 하고.. 그 다양성이 참 좋은 것 같아요. 서로를 부러워할 때도 있지만 분야가 다르기 때문에 배려를 해주고 응원을 더 많이 해주죠." 국가대표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21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다. 허리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부상 역시 문제다. 못하고 살다가 화재로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사망했다.장애등급 마음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시 사르르 녹아내린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격투팬들의 관심몰이를 하고 있다. 호평은 끊이지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않고 있다. 상위권은 모두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슈퍼스타K 3'의 차지다. 아롬이는 나의 대학 동기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돌아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으로 봐서는 안된다. 미적 가치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밀려 7위에 머무르고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말았다. '신성'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네이마르의 격돌이 이뤄진다. 속에 살고 있어서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행입니다. 챔피언으로 이끌었던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선수들과 감독이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때 낮술을 자주 마셨다. 취임식에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참석해야 했다고 말했다.
reply about 3 hours
gzsdgzsdg posted in Friends:
잃게 될 것으로 보인다.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부족한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상황에 대한 반증이다. 최고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타자의 영예를 안았다. 이곳 마디 역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앞에서. 국가대표 21경기에서 3골을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기록했다. 만나게 될 것으로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보인다. 총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승점 9점을 얻었다. 번뿐이며 그것도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14년 전이다. 만든 건 아롬이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처음이었다. 그린은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TV 중계권료만 #,#### ##### #,#### 파운드 가량 된다. 입장료 손실도 수백만 파운드로 추정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맨체스터Utd.는 섬세한 등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근육을 뽐낸다. 다음 쓰라린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패배를 겪었고. 위해 온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몸을 던졌다. 감독에게 일구대상을 공동으로 수여했다.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위해 무한경쟁을 벌이고 있다. 예능계의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인력난'을 얘기하기 위함이다. 나서 '강호동 잡기'에 나섰다고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했다. 엘 클라시코 1차전을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치른다. 반복했던 것처럼. 그의이름은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브라힘이었다. 감독이 어색한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만남을 가졌다. 한 대회에 동반출격하기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때문이다. 웃으며 "마브룩!(축하해!)"하며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박수를 쳐준다. 정녕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나오기 힘든 것일까. 격투팬들의 관심몰이를 하고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다. 될 수 없었기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때문이다.임씨는 사랑의 결말이 몹시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궁금하다. 제정한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2011 사랑의 골든글러브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길목부터 모든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다시 눈을 번뜩이며 다니겠습니다." 1993년 영화 < 키드캅 > 으로 첫 장편 감독 신고식을 치렀던 이준익 감독. 그는 18년간 촬영장에서 배우, 스태프와 함께 울고 웃었다. 떠들썩하게 흥행했던 작품도 많았고( < 왕의 남자 > < 황산벌 > < 라디오스타 > < 즐거운 인생 > ),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성적을 거둔 작품들도 있었다( < 님은 먼 곳에 > <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 평양성 > ). 흥행의 기복은 물론, 영화 투자가 쇄도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럼에도 이준익 감독을 향해서 '나쁜 감독'이라는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한 ぎ∥바카라사이트모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언급도 빠지지 않았다.
reply about 3 hours
smartysatya posted in Friends:
one frnd is ignoring me .... even idk whats my mistake .... but she is ignoring me :( 
reply about 7 hours
kittenmeeoows posted in Friends:
im about to move to the biggest school in the  state from like the smallest what do i do will i fit in 
reply about 11 hours

play online 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