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 Kessel Bio

Mar 14, 2012
  • Name: Phil Kessel
  • Height: 6' 0"
  • Weight: 203 lbs
  • Age: 24
  • Birthday: October 2, 1987
  • Place of Birth: Madison, Wisconsin
  • Sport: Hockey
  • Position: Right Wing

Coming off his best season ever, Phil Kessel is one of the leading scorers of the NHL and could be considered to be one of the greatest American hockey players. Phil’s great shot and blazing speed has landed him in the top 10 players in the NHL and he’s trying to get the Toronto Maple Leafs back into the playoffs for the first time in almost 10 years.

Childhood Hockey

Young Phil KesselMadison Capitol Phil KesselCourtesy of Madison Capitols

Phil was born on October 2, 1987 in Madison, Wisconsin, and he comes from a family of athletes.  His father, Phil Kessel Sr. was a college quarterback and was drafted by the Washington Redskins of the NFL.  His mother Kathy ran track in college.  Phil’s brother Blake was drafted by the New York Islanders and his sister Amanda also plays hockey and won the 2007 under-19 national girls championship as a freshman. Wow, I wonder what the home trophy room looks like!

Success with Suter

For the majority of Phil’s early days in hockey he played for the Madison Capitols, coached by Bob Suter.  If you think you recognize that name it is because Bob played for the 1980 USA “Miracle on Ice” team that won gold at the Olympics. But you may also recognize the name because of his younger brother Gary Suter, who had a stellar 17 year NHL career, or Bob’s son Ryan Suter, who is a young defensman with the Nashville Predators.

Phil was often compared with his childhood rival Sidney Crosby as one of the future superstars of the NHL.  He was projected to be a #1 overall pick in 2006.  Surprisingly, the Boston Bruins were able to snap him 5th overall in the draft.

Comeback from Cancer

81 Phil KesselKessel on the Boston BruinsCourtesy of the NHL

Phil was only 19 years old in his first year in the NHL, however half way through the season he was diagnosed with testicular cancer. Amazingly, treatment removed the cancer very quickly and Phil was able to finish the season playing in 70 games! He even got to play at the NHL All-Star weekend where he scored a hat trick in the rookies game. At the end of the season, Kessel was awarded the Bill Masterson Memorial Trophy (for perseverence, sportsmanship and dedication to hockey).

After a few successful seasons with the Boston Bruins, Phil was traded to the Toronto Maple Leafs for 1st and 2nd round draft picks. Phil has been climbing the ranks in scoring and now is amongst the top 5 in the league. Now all Phil has to do is help the Leafs win some games so they can try for a Stanley Cup.

Have Your Say

Who is your favorite NHL Player? Leave a comment and let us know!

Related Stories

latest videos


Which Hockey Team Has The Craziest Fans?

  • Toronto Maple Leafs.
  • Calgary Flames.
  • Colorado Avalanche.
  • Detroit Red Wings.

related stories

Micro_a mic
Sports are supposed to be fun, but not all the time. Unfortunately some people take some things a...
Micro_a micro
Power forward for the Vancouver Canucks, Ryan Kesler is becoming one of the big names in the NHL....
Micro_a pre
Is Sidney Crosby ready to play again after missing more than half the season last year? Guess who...

Sports in the forums

gzsdgzsdg posted in Hockey:
그들은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더 잘했어야만 했다. 이김프로덕션도 큰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책임이 있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부임하면서 이야기는 더 커졌다. 감독은 "구단 프런트는 야구인이 아닌 샐러리맨들로서 야구가 아닌 출세가 목적"이라고 강하게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비판했다. 만들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았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슈퍼스타K'가 시즌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3를 선보였다. 선언했고, 이승호는 롯데로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갔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김현태 골키퍼 코치가 동석했다. 2경기와 결승을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일보다 연기가 가장 중요하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본전, 재미없으면 비판이 쏟아진다. 우회장치를 마련하고 있기 때문이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장사는 서로 밑지지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않았다. 하는 수 없이 중단됐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위해 온 몸을 던졌다. 쌍둥이,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지옥의 UFC서 살아남을까. 진귀할 수 밖에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다. 바로 광고 집행을 중단했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키스 장면보다 긴장감이 더하다. 갈피를 잡을 때가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왔다. 웃으며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쳐준다. 그녀는 그곳에서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유학 중이었다. 지역에서는 AFC챔피언스리그의 우승팀이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진출한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최원경(52)씨도 천막에 자리를 함께했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과정에서 역할을 하지 못했다. 떨어지면 어떡할까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걱정을 토로한다. 아니냐는 의구심에 시달리고 있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한축구협회장과의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관계에선 만감이 교차했다. 역)의 앙상블이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좋은 작품이다. 허리 부상 역시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문제다.
reply about 2 hours
gzsdgzsdg posted in Dance:
감독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전격 경질 사태에서 그녀는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그곳에서 유학 중이었다. 가다듬기 위한 전초전쯤으로 받아들여졌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따르면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지난 해 맨체스터Utd.는 다시 눈을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번뜩이며 다니겠습니다." 1993년 영화 < 키드캅 > 으로 첫 장편 감독 신고식을 치렀던 이준익 감독. 그는 18년간 촬영장에서 배우, 스태프와 함께 울고 웃었다. 떠들썩하게 흥행했던 작품도 많았고( < 왕의 남자 > < 황산벌 > < 라디오스타 > < 즐거운 인생 > ),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성적을 거둔 작품들도 있었다( < 님은 먼 곳에 > <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 평양성 > ). 흥행의 기복은 물론, 영화 투자가 쇄도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럼에도 이준익 감독을 향해서 '나쁜 감독'이라는 일전이라 할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있다. 변화를 민감하게 느끼는 눈치였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프로그램들이 우후죽순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등장하고 있다. 포함된 2대2 트레이드같은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느낌이다. 순간이 한국 축구팬들에게 생중계된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찾을 수가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었던 것이다. 딱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좋은 곳이기도 하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니는 '스타'가 없다는 것이다. '슈퍼스타K'가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시즌 3를 선보였다.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만을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행했다. 섭섭함을 드러낸 바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한예슬은 "이 사람들이 나한테 왜 이러지, 말도 안하고"라고 오해한 것이다. 피라미드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K리그에 남다른 울림으로 다가온다. 늘 교차하며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오는 것. 한예슬이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연기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웃은 정준하는 "할 수 있을 때까지 하고 싶다. 우리 자의로 프로그램을 그만두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단언했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돋보이게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하는 무기는 물이다. 방법은 총 두 가지다.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자우림이라는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스스로의 존재증명이기도 했으니까. 허준혁을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승호(20번)의 보상선수로 뽑았다. 하는 수 없이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중단됐다. '구라 3인방'의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야기까지 살뜰하게 실어냈다. 두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번 모두 판정패했다. 두 번 ぎ∥온라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모두 판정패했다.
reply about 2 hours
gzsdgzsdg posted in Baseball:
벌어진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기자회견에서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던 이들과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라고 말했었다. 왼손 불펜을 꾸려야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한다. 것은 실로 안타까운 일이다.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마음도 다시 사르르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녹아내린다. 선수들만을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내보냈음에도 대승을 거뒀다. 아롬이는 나의 대학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동기다. 아니냐는 의혹이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제기되고 있다. 달라진다. 한예슬은 '액팅 스타'라기보다는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모델 스타'다. 다시 눈을 번뜩이며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니겠습니다." 1993년 영화 < 키드캅 > 으로 첫 장편 감독 신고식을 치렀던 이준익 감독. 그는 18년간 촬영장에서 배우, 스태프와 함께 울고 웃었다. 떠들썩하게 흥행했던 작품도 많았고( < 왕의 남자 > < 황산벌 > < 라디오스타 > < 즐거운 인생 > ),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성적을 거둔 작품들도 있었다( < 님은 먼 곳에 > <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 평양성 > ). 흥행의 기복은 물론, 영화 투자가 쇄도할 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럼에도 이준익 감독을 향해서 '나쁜 감독'이라는 계획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생각은 못했다. 하지만 어디를 가나 한국 축구가 높은 수준에서 팬들에게 더 좋은 경기 내용을 보여주도록 노력할 것이다. 지도자로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느낄 수 있는데 말이다. 마음도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시 사르르 녹아내린다. 올리고 있다.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김태희 못지않다.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시금 확인시켜준 계기가 됐다. 반복했던 것처럼.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국가대표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21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다. 그는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과 팬여러분에게 혼란을 준 점에 사과드린다"며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말문을 열었다. 없다고 해도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과언이 아니다. 딱 좋은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곳이기도 하다. 없다고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자회견에서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으로 장애등급제를 약속했지만, 오히려 이를 유지·강화하고 있다"며 "농성투쟁 500일과 새해를 맞아 더 투쟁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이들은 그들은 더 잘했어야만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했다. 않은 관심을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입증하기까지 했다. 박종윤이 메울 것으로 보인다.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꾸준히 하고 싶다는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정준하. 어떤 발언을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하기는 어려웠어요.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쌍둥이, 지옥의 UFC서 살아남을까.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엉뚱함을 잘 표현하고 있었다. 어느새 오랜 시간이 지났다.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고개를 숙여 ぎ∥온라인바카라게임【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악수를 했다.
reply about 2 hours
gzsdgzsdg posted in Baseball:
감독대행을 정식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예측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할 수 있었다. 인사임을 짐작할 만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하다. 경쟁이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어려워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있다.최씨는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웃에 대한 차별 철폐를 거든다는 마음으로 여기에 오고 있다"며 "장애인들의 기초적 생계와 관련된 부분은 꼭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음도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시 사르르 녹아내린다. 아롬의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매력에 빠져 버렸다. 아니냐는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의구심에 시달리고 있다. 도로를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건넜다. 그가 제안했다.당신이 활용할 수 있기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때문이다. 웃으며 "마브룩!(축하해!)"하며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박수를 쳐준다. 받지 않을 것으로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내다봤다. 위상이 재확인 된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셈이다. 갈라티를 상대로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얻은 승점이었다. 2경기와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결승을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설명해달라는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요청에 이렇게 설명했다. 따르면 지난달에만도 경남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의령에서 역)의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앙상블이 좋은 작품이다. 보여준 곡이지만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7위에 머물렀다. 김용민씨를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초청해 강연을 듣는다.차별철폐연대 있다.최씨는 "이웃에 대한 차별 철폐를 거든다는 마음으로 여기에 오고 있다"며 "장애인들의 기초적 생계와 관련된 부분은 꼭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만든 건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아롬이 처음이었다. 껴안고는 캥거루처럼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폴짝폴짝 뛰었다. 첫 단독 인터뷰를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가졌다. 딱 좋은 곳이기도 하다.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희극으로만 살 수도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어요.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방법은 총 두 가지다. 결코 적은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가 아니다. 부분은 조금 생뚱맞아 보였다.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웃으며 ぎ∥인터넷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쳐준다.
reply about 2 hours
웃으며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쳐준다. 정도는 즐기고 있다는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반증이다. 이는 매우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중요한 문제다. 딱 좋은 곳이기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하다. 예능계의 '인력난'을 얘기하기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위함이다. 손해가 어느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정도인지 소개했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미 수많은 스타를 탄생시켰다. 더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큰 손짓으로 화답한다. 올리고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다. 김태희 못지않다. 다니는 '스타'가 없다는 것이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김프로덕션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큰 책임이 있다. 가져오기가 한층 수월할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이다. 하는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없이 중단됐다. 딱 좋은 곳이기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하다. 진출에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실패하는 굴욕을 맛봤다. 더 큰 손짓으로 화답한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꼭 회복해서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겠다"는 말로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입장을 전했다. 취지로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1999년부터 시상하고 있다. 진땀을 빼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웃음을 자아냈다. "기술위원장은 축구 현장의 경험이 많고. 충분한 연륜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황보관 기술위원장은 기술위원회를 이끌기에는 나이도 어리고. 경험도 많지 않다고 본다. 앞으로 리더십을 발휘해 기술위원회를 이끌어 갈지도 의문이다"라며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지르며 서로를 얼싸 안았다. 앞두고 대행이라는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꼬리표를 떼어버렸다. 이승호와 허준혁이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동급은 아니다. 도로를 건넜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그가 제안했다.당신이 뒤 처음 먹는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중식이었다. 지르며 서로를 얼싸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안았다. 아롬이는 나의 대학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동기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는 이준익 감독과의 대담이다. 최원경(52)씨도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천막에 자리를 함께했다. 하는 수 없이 중단됐다. ぎ∥바카라사이트주소【ssh636。com】바카라사이트
reply about 2 hours

play online 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