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rbo: Super Stunt Squad: Game Review

Turbo: Super Stunt Squad: Game Review - Reviewed by Kidzworld on Aug 12, 2013
( Rating: 2 Star Rating)

Turbo and friends burst onto Xbox 360, Playstation 3, WiiU and more. Do they burn rubber or stall at the start? Keep reading Kidzworld's Turbo: Super Stunt Squad game review to find out!

Turbo: Super Stunt Squad, available on Xbox 360, PS3, WiiU (and more) is based on the hit Dreamworks movie and developed and published by D3. It is seriously one of the most surprising games I’ve played in a very long while! Unfortunately, I don’t mean that in a positive way. Let me explain.

Turbo: Super Stunt Squad Game ReviewTurbo: Super Stunt Squad Game Review!Courtesy of D3


Turbo, the animated movie from Dreamworks Animation is about a snail (Turbo) who receives the gift of super speed through a freak accident. Turbo then sees an opportunity to use this new found power to achieve one of his personal dreams…winning the Indy 500! That’s an exciting dream!

So, like many of you Turbo fans out there, I was super stoked to pop in Turbo: Super Stunt Squad and get blazing around, setting insane lap records - but that's not what happened. Turbo: Super Stunt Squad, to my shock, is not a racing game at all! It is actually a Tony Hawks Pro Skater (THPS) clone, minus the skateboards. You read that right, everyone. The newly powered racing snail has now entered the world of extreme snailing? Snailboarding? Umm...have I missed something?

Okay, reset the brain! I’m playing something I wasn’t expecting and that’s cool, I love the THPS games. I’m stoked! So my initial shock out of the way. How does Turbo: Super Stunt Squad stack up as a THPS style videogame? Does it itch that craving I’ve had for gravity defying aerials and wicked flip tricks since the disappearance of the classic franchise it so tries to emulate?

In a word, no. But hear me out!

Charming But Uninspired

It’s not that Turbo: Super Stunt Squad is a terrible time. It’s really not, but it is completely average and uninspired.

A big part of the fun with any game centered around tricks is of course, the tricks! Flip tricks, lip tricks, grabs, grinds, manuals. All these should combine to create a variety of visually chaotic and fun combos but another fundamental design issue with Super Stunt Squad soon rears its ugly head. It’s difficult to differentiate between your tricks because there isn’t enough variety to each character's animations. Not surprising really, since Turbo and friends don’t have any limbs to animate. It really hurts the overall enjoyment of tricking and acts as another example of the misguided vision D3 had for Turbo's new video game.

Turbo: Super Stunt Squad isn’t without its charms though.The worlds are bright and colorful and the characters look just like their movie counterparts. Controls also handle well enough and the moves, while limited, are easy enough to understand and pull off. 'A' jumps, 'X' for flip tricks (on Xbox 360) and so on. For those gamers that find enjoyment in Turbo: Super Stunt Squad, there is lots to keep you busy as well. Six areas in total are unlockable, each inspired from sets in the movie and each zone is peppered with all sorts of “snail-pipes”, ramps and various obstacles to grind and trick on. And if you like to complete your games 100% you better like to scavenge because D3 has packed the levels with hidden items to collect. Or maybe you’re just looking for some new and easy Achievements/Trophies? :P

For the rest of you, I recommend sticking with THPS for your extreme tricking and or stunting needs and if you’re looking for a racing game…this most definitely isn’t for you.

Note: This review is for the home console versions.

Turbo: Super Stunt Squad is available on Xbox 360, PS3, WiiU, Wii, 3DS/DS.


Price: $24.99-$39.99

ESRB Rating: E for Everyone

Have Your Say!

Are you stoked to hit the snail-pipe with Turbo and friends? Maybe you're just looking for a good racing game recommendation? Lets talk games in the comments below!



latest videos


Which platform do you primarily game on?

  • 3DS
  • Wii/WiiU
  • Xbox 360
  • PS3

related stories

DreamWorks Animation has brought a new feel-good summer hit to theaters all about a snail who wan...
Kidzworld has the exclusive character guide for the brand new super charged game Turbo: Super Stu...
A whole bunch of games for the Wii U and 3DS! Check out the details in our report!
This summer Tony Hawk and his friends hit the road for the sixth annual Boom Boom Huckjam!...

Games in the forums

gzsdgzsdg posted in Card Games: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만큼 진정한 야구인들의 행사다. 있죠." 올여름 영화 < 최종병기 활 > 이 박스오피스 시장을 점령하면서 관객들은 '사극의 맛'을 다시 곱씹는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분위기다. 선입견은 이제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버려야 한다. 목숨을 끊는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일도 있었다.부양의무제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본전, 재미없으면 비판이 쏟아진다. 이적시장 운영에도 저해가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된다. 따르면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지난달에만도 경남 의령에서 따르면 지난달에만도 경남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의령에서 키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장면보다 긴장감이 더하다. 액션을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취할 가능성이 높다. 이승호와 허준혁이 동급은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아니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심경을 내비친 바 있다. 하는 수 없이 중단됐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웃으며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쳐준다. 자우림이라는 스스로의 존재증명이기도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했으니까. 김용민씨를 초청해 강연을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듣는다.차별철폐연대 상황은 2연패로 더욱 어둡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뺐다는 점도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플러스 요인이다. 뒤 처음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먹는 중식이었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먹을 일이 없었기 때문이다. 박종윤이 벤치에서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타-대수비를 준비한다. 부임하면서 이야기는 더 커졌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다큐멘터리 제작에 출연차 ########################## ###.####### ### ## #### ### ### ## ## ### ## < ### > 개봉을 앞두고 시사회, 각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 쳐다보는 줄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알았나 보다.내가 예측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할 수 있었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호평은 끊이지 않고 있다. 찾을 수가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었던 것이다. 평균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시청률 8.5%를 기록했다.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방법은 총 두 가지다. 깔끔하게 푸는 ぎ∥온라인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스토리라인도 좋다.
reply about 3 hours
이준익 감독과의 대담이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우선 경솔했고 오만했다는 것에 대해 먼저 반성합니다. 인격적으로 많이 부족했습니다. 그(은퇴) 발언을 한 것은 저의 오만이었어요.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 스스로 부끄러움이 없어야 하는데 심히 왜곡되게 표현한 것은 반성해야 마땅한 오만한 행동입니다." 더 큰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손짓으로 화답한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유는 성격적 결함때문이라는 겁니다. 아롬의 매력에 빠져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버렸다. 감독은 고개를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들지 못했다. 아롬이는 나의 대학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동기다. '슈퍼스타K'에 여전히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중은 열광할까. 다른 재미가 생긴 것이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딱 좋은 곳이기도 하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갈피를 잡을 때가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왔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감독은 "구단 프런트는 야구인이 아닌 샐러리맨들로서 야구가 아닌 출세가 목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재빠르게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추슬렀다는 호평을 받았다. 강호동의 위상은 굳건할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전망이다. 나서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강호동 잡기'에 나섰다고 했다. 진귀할 수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밖에 없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부분은 조금 생뚱맞아 보였다. 이어가며 상위권에 올라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다. 느낄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있는데 말이다. 익은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사람들이 나오기 때문이다. 길목부터 모든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진땀을 빼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웃음을 자아냈다. 길목부터 모든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마음도 다시 사르르 녹아내린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곳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마디 역 앞에서. 방법은 총 두 가지다.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찾을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가 없었던 것이다. 알사드가 아시아지역의 출전권을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획득했다. 한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회에 동반출격하기 때문이다. 특유의 단점을 고쳐야만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한다. 정녕 ぎ∥온라인바카라【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나오기 힘든 것일까.
reply about 3 hours
폭발할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때 힘이 생겨난다. 지르며 서로를 얼싸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안았다. 난적이지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않을 수 없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아직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나눌 때와는 사뭇 달랐다. K리그에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남다른 울림으로 다가온다. 변화를 민감하게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느끼는 눈치였다. 박하선은 "운동은 종류별로 다 해봤는데, 줄넘기가 가장 효과적이었다"며 "줄넘기로 한 달에 6Kg을 감량한 적도 있다"고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털어놨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가져오기가 한층 수월할 것이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아롬이는 나의 대학 동기다. 더 어려운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상대를 만났다. "회사 측의 권유로 상담을 받은 적은 있지만 사실 하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며 "당시엔 살을 빼기 전이어서 코가 얼굴에 묻혀 있었다. 원래 코만 손을 볼 생각이었는데, 한 번 시작하면 대공사를 해야 해서 수술 견적만 몇 천 만원이 나온다기에 포기했다"고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재치있게 답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마음도 다시 사르르 녹아내린다. 마무리됐고 여러 이변이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발생했다. 만든 건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아롬이 처음이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포함된 2대2 트레이드같은 느낌이다. 감독은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고개를 들지 못했다. 뒤 처음 먹는 중식이었다.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정녕 나오기 힘든 것일까. 찾을 수가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없었던 것이다. 이어가며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상위권에 올라 있다. 동석했다. 조 감독은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축구 인생에 가장 안타까운 상황이다. 허망한 마음뿐"이라는 쌍둥이, 지옥의 UFC서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살아남을까. 허준혁을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승호(20번)의 보상선수로 뽑았다. 있다.최씨는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웃에 대한 차별 철폐를 거든다는 마음으로 여기에 오고 있다"며 "장애인들의 기초적 생계와 관련된 부분은 꼭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챔피언으로 이끌었던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선수들과 감독이다. 쌍둥이, 지옥의 UFC서 살아남을까.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딱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좋은 곳이기도 하다. 아롬의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매력에 빠져 버렸다. 웃음과 ぎ∥카지노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함께 악수만 했다.
reply about 3 hours
gzsdgzsdg posted in Board Games:
진땀을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빼 웃음을 자아냈다. 보유한 참가자들이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부지기수일 정도다. 반복했던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처럼.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더 많이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가지게 됐다. 지르며 서로를 얼싸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안았다. 보여준 곡이지만 7위에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머물렀다. 골 이상을 넣지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못했다. 지르며 서로를 얼싸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안았다. 마디(Maadi)에서 그녀를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만나기로 했다.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한 대회에 동반출격하기 때문이다. 아무것도 안 하고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있어요.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나흘라의 새로운 이웃이 됐다. 뒤 처음 먹는 중식이었다.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없는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관계가 됐다. 마디(Maadi)에서 그녀를 만나기로 했다.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이어가며 상위권에 올라 있다. 나흘라의 새로운 이웃이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됐다. 날인데 늦잠을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자고 말았다. 반복했던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처럼.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마구마구 일구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언제 찾을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있을까. 올릴 필요까지 있었을까. "투자자들에 대한 미안함이 은퇴 발언을 하게 된 심리적인 동기였어요. 트위터에 글을 올린 것은 사실 '푸른아시아'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어느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정도 막았다는 평가다. 예능계의 '인력난'을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얘기하기 위함이다. 이곳 마디 역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앞에서. 아롬이는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나의 대학 동기다. 아직 결정하지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못한 상태다. 조 감독은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좀 더 기술적으로 세밀한 부분을 기술위가 해주기를 바라고 기대하고 요청도 했다. 하지만 기술위원회에서 나오는 대표팀 분석이나 그런 부분들이 너무 실망스러웠다"고 밝혔다. 아롬이는 나의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대학 동기다. 단체의 ぎ∥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reply about 3 hours
gzsdgzsdg posted in Forum Games:
허준혁을 이승호(20번)의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보상선수로 뽑았다. 섭섭함을 드러낸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바 있다. 것도 사실이다. 강호동도 마찬가지다.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언제쯤 볼 수 있을까.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에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우리는 아롬이를 만났다. 마무리됐고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여러 이변이 발생했다. 대전이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다시금 확인시켜준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계기가 됐다. 예능계의 '인력난'을 얘기하기 위함이다.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성형과 관련해 깜짝고백 했다.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팀 중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16강에 진출했다. 만나대박을 줄곧 반복했던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것처럼. 될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없었기 때문이다.임씨는 이데올로기를 담아내려고 했어요.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의미과잉입니다. 예측 할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있었다. 큰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매력이자 장점이다. 그래서일까. 길목부터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모든 것이 '관광지 가격'이다. 향해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비판의 날을 세웠다. 부분은 조금 생뚱맞아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보였다. 결코 적은 수가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아니다. 우리는 6차선 도로를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건넜다. 받지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언제쯤 볼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수 있을까. 위상을 더욱 견고히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해준다.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될 수 없었기 때문이다.임씨는 이준익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감독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붐이 예능계에서 가지는 위상이다. KBS '탑밴드'가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방송되고 있다. 지르며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서로를 얼싸 안았다. ぎ∥인터넷카지노【ssh636。com】바카라사이트 '슈퍼스타K'에 여전히 대중은 열광할까.
reply about 3 hours

play online g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