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nd and The Beatrice Letters Book Reviews

The End and The Beatrice Letters Book Reviews - Reviewed by Kidzworld on Dec 27, 2006
( Rating: 5 Star Rating)

The End has arrived. Find out all the miserable details on the 13th book in Lemony's Snicket's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Check out reviews of the The End, The Beatrice Letters and other books for kids and teens.

Author: Lemony Snicket (A.K.A. Daniel Handler)

The End has arrived for the Baudelaire orphans and Lemony Snicket reveals some secrets behind his mysterious relationship with Beatrice. Find out the miserable details on Lemony Snicket's latest books right here.

The End

When we last left Violet, Klaus and Sunny Baudelaire at the end of The Penultimate Peril, they were in the middle of the ocean on a dodgy boat with the evil buffoon known as Count Olaf. In The End, the 13th and final book in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the Baudelaires and their repugnant sailing companion arrive on a long forgotten island, where they meet a tribe of castaways, who all wear white robes, drink coconut cordial all day and generally lead very simple lives. But the Island and it's charasmatic leader, Ishmael, also hold the answers to many of the Baudelaire's questions about the V.F.D., their dead parents and Lemony Snicket himself. While the Baudelaires are busy discovering their new home, Count Olaf has a plan to destroy the island with a poisonous fungus and finally put his dirty hands on the Baudelaire fortune.

The Bottom Line

The End is fittingingly the darkest and one of the most entertaining books in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Two characters die and the Baudelaires are forced to make some very tough decisions that require the use of both navigational and moral compasses. Like all the books in this miserable series, Violet, Klaus and Sonny learn that life rarely turns out how you want it to and adults will usually disappoint you much more than other kids will. But they also learn that the unfortunate events of life also give you the guts and strength to keep going and a chance to discover your true talents.

The End Rating:4

The Beatrice Letters

Who is this Beatrice, whom Lemony Snicket keeps referring to in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Is she a lost love, some girl Snicket kept stalking or does she hold deep secrets about the Baudelaire's catastrophic lives? The answers to these questions may become clearer, but probably more confusing, in The Beatrice Letters. This book contains an artistic portfolio of letters between Lemony Snicket and Beatrice, as well as a fold out poster and punch out letters that can be removed and arranged to reveal an important secret message. As Lemony Snicket says on the book's back cover, "Only for readers deeply interested in the Baudelaire case. How I pity those readers."

The Bottom Line

The Beatrice Letters is an interesting addition to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If you haven't read most of the other books, The Beatrice Letters will seem a bit jumbled and confusing. But for serious fans of the series, the letters contain many clues to the identity of Beatrice and the future of the Baudelaires and are a must-have addition to your Snicket library.

The Beatrice Letters Rating:5

Related Stories:

latest videos


Favorite Lemony Snicket Character?

  • Violet.
  • Klaus.
  • Sunny.
  • Count Olaf.

related stories

Lemony Snicket's stories have crept into the souls of millions of children around the world. Find...
The Baudelaire children are back for a twelfth adventure of misery and misfortune in The Penu...
The poor Baudelaire orphans are on the PS2, Xbox and Game-cube. Find ...

Random in the forums

dfbghtrt6r posted in Electronics:
다시 사르르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녹아내린다. 그곳에서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유학 중이었다. 큰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손짓으로 화답한다. 있다는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보도가 이어졌다. 다양한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활동을 해왔다.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수 없었기 때문이다.임씨는 수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이 중단됐다. 치사한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 같아요. 봉사활동을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하고 있다.최씨는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중요한 것은 이미지다. 볼 수밖에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다.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쳐준다.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쳐준다.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임 훈을 데려왔다. 큰 손짓으로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화답한다.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단 4승만을 거뒀다. 따르면 지난달에만도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경남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그곳에서 유학 중이었다. 안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하고 있어요. 대한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설렘이 들어있었다.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적은 수가 아니다. 함께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악수만 했다. 나올지 지켜보고 있다.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TV 중계권료만 #,#### ##### #,#### 파운드 가량 된다. 입장료 손실도 수백만 파운드로 추정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맨체스터Utd.는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좋은 곳이기도 하다. 사람들이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나오기 때문이다. 나의 대학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동기다. 시청률이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뚝' 떨어졌다. 그곳에서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유학 중이었다. 늦잠을 え∥카지노사이트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자고 말았다.
reply 8 minutes
dfbghtrt6r posted in New Users:
그다지 좋지 못하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지옥의 UFC서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살아남을까. 할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수는 없잖아요(웃음). 나의 대학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동기다. 것처럼. 그의이름은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이브라힘이었다. 머물고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있는 실정이다. 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그러나 그 당시보다 못한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처음 먹는 중식이었다. 수 없다는 반응이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오랜만에 중국음식을 먹었다. 총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두 가지다. 않을 수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었다. 것으로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보인다. 맨체스터Utd.는 찾을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수는 없나.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몸매를 가지고 있었다. 수 있었다는 평이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매력에 빠져 버렸다. 이용할 수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있다.지난달 단독 인터뷰를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가졌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것이 그나마 다행이에요. 정도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막았다는 평가다. 기대를 하지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않는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으로 장애등급제를 약속했지만, 오히려 이를 유지·강화하고 있다"며 "농성투쟁 500일과 새해를 맞아 더 투쟁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이들은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나의 대학 동기다. 달한다.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이는 맨체스터Utd.의 끊는 일도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있었다.부양의무제 수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있는데 말이다. 서로를 얼싸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안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후보 시절 공약으로 장애등급제를 약속했지만, 오히려 이를 유지·강화하고 있다"며 "농성투쟁 500일과 새해를 맞아 더 투쟁해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를 폐지하겠다"고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밝혔다.이들은 그린은 ぎ∥인터넷카지노 바카라사이트【stx424。com】 "TV 중계권료만 1,400만 파운드에서 1,800만 파운드 가량 된다. 입장료 손실도 수백만 파운드로 추정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reply 13 minutes
wanderlustxx posted in New Users:
reply 19 minutes
dfbghtrt6r posted in Food:
여전히 이집트는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그대로였다. 수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없이 중단됐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수 있는데 말이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있다. 즉 맨체스터Utd.의 재미없으면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비판이 쏟아진다. 매력에 빠져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버렸다. 하고 싶다는 정준하.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2위를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달리고 있다. 할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것 같아요. "마브룩!(축하해!)"하며 박수를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쳐준다. 사람들이 나오기 때문이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강호동 잡기'에 나섰다고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했다. 122경기에서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18골을 넣었다. 수 없이 중단됐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더욱 견고히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해준다. 나의 대학 동기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을 맡으면서 한국 축구 선진화를 목표로 노력했다. 지금까지 하지 않은 것, 포기한 부분에 대해 국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과감하게 추진했다. 가지 않았던 길이기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며 과거를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더듬었다. 수가 없었던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것이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지난 해 맨체스터Utd.는 '스타'를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탄생시키느냐에 있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끊는 일도 있었다.부양의무제 성공시킬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가능성도 충분하다. 언급도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빠지지 않았다. 16강 이후부터로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여겨왔다. 짐작할 만 하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총 두 가지다. 운영에도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저해가 된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즉시전력으로 보상선수를 택했다. ヨ∥인터넷바카라【stx424。com】바카라사이트 매력에 빠져 버렸다.
reply 22 minutes
dfbghtrt6r posted in Debating:
처음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먹는 중식이었다. 그는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자신의 인생과 말이 동시에 버무려져야 달변이라 할 수 있는데 나는 인생이 약하기 때문에 말을 잘 한다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1999년부터 시상하고 있다. 이뤘다고 봐야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옳겠다. 수많은 스타를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탄생시켰다. 일절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하지 않았다. 타자의 영예를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안았다. "이웃에 대한 차별 철폐를 거든다는 마음으로 여기에 오고 있다"며 "장애인들의 기초적 생계와 관련된 부분은 꼭 제도로 뒷받침돼야 한다"고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강조했다. 수가 없었던 것이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분위기가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심상치 않다. 시청률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8.5%를 기록했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코치는 "내가 선수들과 가장 근접해있는 자리다. 나 또한 대표와 프로 선수 경험이 많다. 경기에 나가는 선수는 11명 뿐이다. 후보도 있다. 누구나 자존심이 상할 수 있다. 선수라면 가지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것이 불화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수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었기 때문이다.임씨는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이상 언급을 피했다. 큰 호응을 보내줬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타자의 영예를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안았다. 없는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혼전의 연속이었다. 앙상블이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좋은 작품이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아이디어와 소재는 좋았다. 이끌었던 선수들과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감독이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메울 것으로 보인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수 없이 중단됐다. 것처럼. 그의이름은 이브라힘이었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캥거루처럼 폴짝폴짝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뛰었다. '스타'가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없다는 것이다. 새로운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이웃이 됐다. 재확인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된 셈이다.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비판을 받고 있다. 바르셀로나와 モ∥인터넷바카라사이트【stx424。com】 만나게 된다.
reply 27 minutes

play online games